게시물이 없습니다.

 

 

 

작성일 : 14-12-30 12:11
눈물이 흐르는 소록도 이야기가 있어 옮겨 왔습니다.
 글쓴이 : 파도
조회 : 577  

 


소록도에서 거주하고 있는 K신부 앞에 일흔이 넘어보이는

노인이 다가와 섰습니다.

"저를 이 섬에서 살게 해 주실 수 없습니까?

느닷없는 노인의 요청에  K신부는 당황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아니, 노인장께서는 정상인으로 보이는데 나환자들과 같이

살다니요?"


"제발..."   


그저 해본 소리는아닌 듯 사뭇진지한 표정으로 이야기하는

노인을 바라보며 K신부는 무언가 모를 감정에 사로잡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 저에게는 모두 열 명의 자녀가 있었지요"

자리를 권하여 앉자 노인은 한숨을 쉬더니 입을 떼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중의 한 아이가 문둥병에 걸렸습니다."

"언제 이야기입니까?"

"지금으로부터 40년전, 그 아이가 열 한 살 때였지요"

"발병 사실을 알았을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행동은

그 아이를 다른 가족이나 동네로부터 격리시키는 것이었습니다."


"여기로 왔겠군요"

"그렇습니다."    


"소록도에 나환자촌이 있다는 말만 듣고 우리 부자가 길을 떠난

건 어느 늦여름이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교통이 매우 불편해서 서울을 떠나 소록도까지 오는

여정은 멀고도 힘든 길이었죠.

하루 이틀 사흘...

더운 여름날 먼지나는 신작로를 걷고 타고 가는 도중에 우린

함께 지쳐 버리고 만 겁니다.

 

 그러다 어느 산 속 그늘 밑에서 쉬는 중이었는데

나는 문득 잠에 골아 떨어진 그 아이를 죽이고 싶었습니다

바위를 들었지요.


맘에 내키진 않았지만 잠든 아이를 향해 힘껏 던져 버렸습니다!

그런데 그만 바윗돌이 빗나가고 만 거예요.


이를 악물고 다시 돌을 들었지만...

차마 또다시 그런 짓을 할 수는 없었어요.  


아이를 깨워 가던 길을 재촉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소록도에 다 왔을 때 일어났습니다. 

배를 타러 몰려든 사람들 중에 눈썹이 빠지거나

손가락이며 코가 달아난 문둥병 환자를 정면으로 보게 된 것입니다.


그들을 만나자

아직은 멀쩡한 내 아들을 소록도에 선뜻 맡길 수가 없었습니다.


멈칫거리다가 배를 놓치고 만 나는

마주 서있는 아들에게 내 심경을 이야기했지요.


고맙게도 아이가 이해를 하더군요.

'저런 모습으로 살아서 무엇하겠니?


몹쓸 운명이려니 생각하고 차라리 너하고 나하고 함께 죽는 길을

택하자.

 

우리는 나루터를 돌아 아무도 없는 바닷가로 갔습니다.

 

신발 을 벗어두고 물 속으로 들어가는데

어찌나 눈물이 나오던지...... ,


한 발 두 발 깊은 곳으로 들어가다가

거의 내 가슴높이까지 물이 깊어졌을 때였습니다.


갑자기 아들녀석이 소리를 지르지 않겠어요?

내게는 가슴높이였지만

아들에게는 턱밑까지 차올라 한걸음만 삐끗하면 물에 빠져

죽을 판인데 갑자기 돌아서더니 내 가슴을 떠밀며 악을 써대는 거예요.


'문둥이가 된건 난데  왜 아버지까지 죽어야 해요!'

형이나 누나들이 아버지만 믿고 사는 판에

아버지가 죽으면 그들은 어떻게 살겠냐는 것이었습니다.


완강한 힘으로 자기 혼자 죽을 테니

아버지는 어서 나가라고 떠미는 아들녀석을 보는 순간,

나는 그만 그애를 와락 껴안고 말았습니다.


참 죽는 것도 쉽지만은 않더군요.

 

그 후 소록도로  아들을 떠나보내고

서울로 돌아와 서로 잊은 채 정신없이 세월을 보냈습니다.

아홉 명의 아이들이 자라서 대학을 나오고,

결혼을 하고,  손자 손녀를 낳고...


얼마 전에 큰 아들이 시골의 땅을 다 팔아서 올라와 함께 살자더군요.

그래서 그렇게 했지요.

처음, 아들네 집은 편했습니다.

주는 대로 받아먹으면 되고 이불 펴 주면 누워 자면 그만이고.


가끔씩 먼저 죽은 마누라가 생각이 났지만 얼마동안은 참 편했습니다.

그런데 날이 시간이 지날수록 아이들 눈치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 애들은 아무 말도 없는데 말입니다.


어느 날인가는 드디어 큰 아이가 입을 엽디다.

큰아들만 아들이냐고요.


그날로 말없이 짐을 꾸렸죠.

그런데 사정은 그후로도 마찬가지였어요.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 국립소록도병원 개원 100주년 기념식 대성황 관리자 07-02 360
54 고흥 소록도에 울려 퍼진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위한 노래 관리자 07-02 393
53 눈물이 흐르는 소록도 이야기가 있어 옮겨 왔습니다. 파도 12-30 578
52 2014 가을학기 소록도 자원봉사학교 운영 관리자 11-07 512
51 안녕하세요^^ 아이유 12-08 1158
50 소록도 다큐3일 9월26일 에 방영 소록도에서 09-27 2768
49 여름휴가 운동본부 류충완 07-11 1935
48 소록도 친구들아......... 카리스마 12-01 2160
47    그래도.... 김보연 12-01 1653
46 칠성군단 선``````` 02-22 2022
45    반갑다 김봉준 02-24 1847
44 보연아~~~ 잘살고있냐 02-20 1938
43    너가더 궁금하다......... 운.. 02-21 1826
42    그랑께........ 본사마....… 02-25 1944
41 반가운 친구들 충주 11-07 1723
40 친구들아 바람둥이 07-20 1710
39    어떡하니.... 보연 07-31 1654
38 윤철아~~!보연아~~! 카리스마 06-28 2033
37    징그럽다.... 보연......… 07-31 1602
36 오랜만이네 김시소현 02-25 1629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