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이 없습니다.

 

 

 

작성일 : 16-07-02 15:34
고흥 소록도에 울려 퍼진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위한 노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93  

고흥 소록도에 울려 퍼진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위한 노래


                        - 초 5 ‘반딧불’ 군, 두 수녀의 숭고한 삶, 가곡 만들어 직접 증정 -

  고흥군 소록도의 할매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의 감동적인 드라마가 노래에 담겨 세상에 깊은 울림으로 퍼진다.

  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소록도에서 전주 만수초등학교 5학년 반딧불 군과 아버지 반덕진 우석대학교 교수가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위해 만든 노래의 악보와 악보 패를 헌정했다.

  아버지가 시를 쓰고 아들이 곡을 붙인 반 부자(父子)의 작품 ‘소록도 할매 천사’는 반 군이 유치원 때 ‘소록도 큰 할매 작은 할매’라는 동화책을 읽고 영감을 받아 만든 노래이다.

고흥 소록도에 울려 퍼진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위한 노래

  이날 행사는 반딧불 군 가족과 소록도 성당 및 고흥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소록도 마리안느-마가렛 사택에서 반 군의 작품 설명-악보 증정-노랫말 낭독-악보 패 증정 순으로 진행되었다.

  몇 해 전 반딧불 군은 편지쓰기 대회에서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님께 보내는 편지’를 쓰기도 했으며, 이번 소록도병원 100주년 기념식에 마리안느 수녀가 소록도에 온다는 소식을 접하고 두 수녀의 숭고한 삶을 노래에 담기로 했다고 한다.

고흥 소록도에 울려 퍼진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위한 노래

  서울예술의전당 음악영재아카데미를 수료하고, 작년에 ‘10세 소년 반딧불 작곡집’을 출간한 반 군은 마리안느 수녀에게 “수녀님들의 아름다운 삶이 노래의 날개를 타고 온 세상에 퍼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는 지난 1960년대 고흥군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돌보기 위한 간호사가 필요하다는 소식을 접하고, 20대 후반이란 젊은 나이에 소록도에 들어와, 2005년 오스트리아로 출국하기 전까지 40여 년 동안 한센인을 돌보는 자원봉사자로 활동했다.

  군은 이러한 마리안느-마가렛 두 수녀의 공로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봉사의 숭고한 참뜻을 널리 기리기 위해 “마리안느-마가렛 선양사업 조례”를 제정함은 물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20여 건의 선양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선양사업으로는 다큐멘터리 제작, 봉사학교 및 기념관 조성, 노벨평화상 및 봉사대상 추천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수녀 사택과 병사성당 대한 등록문화재 지정, 도로명 지정, 사택 주변 정비 등을 금년 상반기에 완료했다.

  서양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 연구자인 반 교수는 두 수녀의 숭고한 봉사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조만간 이 노래를 성악가의 목소리로 CD에 담아 두 수녀와 소록도 한센인, 소록도 관계자 등에게 증정하고, 음원은 유튜브를 통해 국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헌정 행사가 기폭제가 되어, 그녀들이 피운 봉사의 등불이 봉수대 횃불처럼 온 세상에 널리 퍼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관련부서 : 고흥군청 문화관광과(덤벙분청 ☎830-5555)
= 자료게재 : 고흥군청 기획실(홍보 ☎830-52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 국립소록도병원 개원 100주년 기념식 대성황 관리자 07-02 360
54 고흥 소록도에 울려 퍼진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위한 노래 관리자 07-02 394
53 눈물이 흐르는 소록도 이야기가 있어 옮겨 왔습니다. 파도 12-30 578
52 2014 가을학기 소록도 자원봉사학교 운영 관리자 11-07 512
51 안녕하세요^^ 아이유 12-08 1158
50 소록도 다큐3일 9월26일 에 방영 소록도에서 09-27 2768
49 여름휴가 운동본부 류충완 07-11 1935
48 소록도 친구들아......... 카리스마 12-01 2160
47    그래도.... 김보연 12-01 1653
46 칠성군단 선``````` 02-22 2022
45    반갑다 김봉준 02-24 1847
44 보연아~~~ 잘살고있냐 02-20 1938
43    너가더 궁금하다......... 운.. 02-21 1826
42    그랑께........ 본사마....… 02-25 1944
41 반가운 친구들 충주 11-07 1723
40 친구들아 바람둥이 07-20 1710
39    어떡하니.... 보연 07-31 1654
38 윤철아~~!보연아~~! 카리스마 06-28 2033
37    징그럽다.... 보연......… 07-31 1602
36 오랜만이네 김시소현 02-25 1629
 1  2  3